TOTAL ARTICLE : 168, TOTAL PAGE : 1 / 12
부활을 기다리는 사순시기란?
 surisan  | 2019·03·09 15:48 | HIT : 495 | VOTE : 37
부활을 기다리는 사순시기란?

사순 시기 일곱 주간은 모든 전례주년의 중심이며 모든 구원 신비의 종합인 파스카를 준비하는 때다.

세례, 견진, 성체 성사로 이루어진 그리스도교 입문 성사들을 받지 않은 예비자들은 이 시기 동안 입문 성사들을 준비하여 위대한 파스카 밤에 그 성사들을 받으며, 이미 그리스도와 교회의 신비에 참여한 그리스도인들은 사순절 동안 자신의 의무를 다시금 되새기면서 새롭게 된 은총을 받는다.

이러한 사순절 40일은 무엇보다도 예수께서 사막에서 사탄과 대적하고 그 유혹자를 이기셨던 40일을 기억하는 것이다. 사막에서 예수께서는 하느님의 말씀으로 양육되셨으며 악마의 모든 시험을 이기시고 결정적으로 아버지한테서 받은 길, 곧 십자가의 겸손을 통한 구원을 선택하셨다. 이 시기 동안 우리 역시 하느님의 말씀에 적극적으로 더욱 귀기울이면서 예수 그리스도께서 가셨던 길을 따르는 데 필요한 힘을 얻는다. 살아 계신 이 말씀께서는 특히 성체성사를 통해 우리를 양육하신다. 살아 계신 빵은 그리스도를 따라 걸어가는 우리를 지탱해 주신다. 이러한 발걸음의 표상은 우리로 하여금 사막과 해방과 노예생활에서의 탈출을 거쳐온 이스라엘 백성들의 여정을 떠올리게 한다. 이것은 구약의 하느님 백성을 위한 기적의 시기였다. 그러나 사실 이 기적들은 우리를 위해서 미리 보여진 것들이다 (예형). 만나는 우리들에게 성체성사이며, 바위에서 솟아 나온 생수는 영의 선물이고, 이스라엘을 인도하시는 찬란한 빛은 진리와 빛 자체이신 그리스도이시며, 율법은 복음이다.

40일 동안 우리는 이러한 성서의 변천을 다시금 거쳐간다. 그러나 이러한 거쳐감은 우리의 기억을 되살리는 것만이 아니라, 특히 성서의 사건들이 교회 안에서 계속되고 그 사건이 완성됨을 확실히 하기 위해서이다.

우리는 하느님의 선하심 앞에 우리가 범한 죄를 더 예민하게 인식하게 된다. 다시 말해서 우리는 예수께 대한 신뢰보다는 하느님의 옛 백성이 지녔던 완고한 마음을 더 닮았으며 또 닮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우리의 육신이 얼마나 약한지, 또 우리가 얼마나 상처받았는지를 아프게 되새긴다. 그러나 우리가 죄인이라는 조건에 대해 안다는 것이 아무런 희망도 없는 낙담으로 연결되지는 않을 것이다. 실망과는 반대로 용서하시기 위해 우리를 기다리는 자비로우신 사랑에 대해 우리의 신뢰는 더욱 새롭게 될 것이다.

전적으로 사순절은 십자가에 처형되신 주님을 통하여 죄를 범한 사람을 부르시는 하느님의 선하심을 깨달음으로써 감동한 우리가 찬미를 바치는 때이다.

그래서 사순절은 되돌아감과 회개와 고백의 때, 즉 슬픔과 가책에서 은총으로 생명의 기쁨으로 변화하는 때인 것이다.

이렇게 우리는 세례와 그리스도교 입문의 은총을 다시 받는다: 사마리아 여인의 이야기처럼 (요한 4,5-42) 예수와의 만남 또는 태중 소경 (요한 9,1-41)과 나자로 소생 이야기 (요한 11,1-45)와 같은 기적들이 우리를 위해 현재화된다. 복음에 나오는 이러한 만남과 기적들은 우리의 세례를 통해 일어나는 사건의 상징이며 예형인 것이다.

이 성사들은 주님의 생명을 다시 살게 하며 현존케 한다. 기도와 참회 (보속)는 전 교회의 “영신 수련”이라고 부를 수 있는 계획인 것이다.

우리의 진지한 의지가 없다면 파스카는 시간이 흐르면서 따라 오는 것일 뿐이므로 파스카의 은총은 얻어내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교회와 함께 교회가 전례를 통하여 가르치는 길을 따라 사순절을 보내는 사람은 그 자신 안에 새로운 무언가를 열매 맺을 것이다. 즉, 생각이 바뀌고 의향이 정화되며 행동이 개선되어지는 것이다. 이것은 파스카의 신비가 살아 움직이고 그리스도와 더불어 영혼이 새로운 생명으로 부활한다는 뜻이다.

이 시기에 경이롭고 외적인 무슨 예외적인 일을 해야만 하는 것이 아니다. 예수의 부활이 침묵 가운데 우리 실존 안에 이미 싹트기 위해, 날마다 예수의 수난에 동참하면 - 그래서 사순절 동안 십자가의 길이 중요하다 - 그것으로 족한 것이다.

사순시기는 재의 수요일로 시작하여 성목요일 “주님 만찬” 미사 전에 끝난다.

항상 이 시기의 주일들은 주님의 축일과 모든 대축일에 우선한다. 이 주일들과 겹치는 대축일은 토요일에 미리 거행된다.

사순 제6주일은 성주간의 시작으로서 주님 수난 성지 주일이라고 부른다.

모든 사순 시기의 미사에서 대영광송을, 그리고 모든 전례 거행에서 알렐루야를 부르지 않는다.

사순시기 평일 미사의 감사송은 사순 감사송, 주일에는 고유 감사송을 바친다.

재의 수요일은 단식의 날이고 사순절 금요일은 금육을 지킨다. 사순시기 동안 제의 색깔은 자색이다. “기뻐하라” (Laetare) 주일인 사순 제4주일에는 장미색을 사용할 수 있다.

그리고 사순시기 동안 성당의 꽃장식은 할 수 없다. 그러나 사순 제4주일은 가능하다.


[출처 : 성 베네딕도회 왜관 수도원 홈페이지]











  
N   6월은 예수 성심 성월입니다.   surisan 20·05·30 1 0
N   오늘은 주님 수난 성금요일 입니다.  surisan 20·04·10 84 11
N   코로나 19로 인해 미사가 중단되는 동안 주교님께서 주례하시는 실시간 방송 미사  surisan 20·04·05 110 13
N   [바티칸 생중계] 인류를 위한 특별 기도와 축복 프란치스코 교황 주례  surisan 20·03·29 93 11
N   프란치스코 교황님 성 베드로 대성전 입구에서 전 세계에(Urbi et Orbi)참가자에게 강복과 전대사  surisan 20·03·27 142 11
N   본당공동체 미사지침  surisan 20·03·26 110 12
N   수리산성지 미사안내  surisan 20·02·25 226 14
N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한 3단계 사목 조치  surisan 20·02·23 153 10
N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원교구1단계사목 조치  surisan 20·02·01 370 18
N   설 명절 기간 미사안내  surisan 20·01·23 248 20
N   새해에는 이런 사람이 - 이해인  surisan 20·01·17 205 19
N   근하신년  surisan 19·12·28 220 15
N   축 성탄 ~ Merry Christmas!! ~~  surisan 19·12·20 271 21
N   대림시기  surisan 19·12·06 615 15
N   신흥종교 ‘신천지’ 예방 안내  surisan 19·11·25 259 21
123456789101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