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ARTICLE : 149, TOTAL PAGE : 1 / 10
위령 성월
 surisan  | 2019·11·01 09:42 | HIT : 49 | VOTE : 7
위령 성월

교회는 해마다 11월 2일에 기념하는 ‘위령의 날’과 연관하여 11월 한 달을 ‘위령 성월’로 지내고 있다. 위령 성월은 세상을 떠난 이들의 영혼을 특별히 기억하며 기도하는 달이다. 따라서 신자들은 세상을 떠난 가족이나 친지들의 영혼은 물론 죽은 모든 이의 영혼을 위하여 기도한다. 교회는 이 시기에 특히 연옥에서 단련받는 영혼들을 위하여 많이 기도할 것을 권하고 있다.

위령 성월은 998년 무렵 베네딕토회 소속의 프랑스 클뤼니 수도원에서 11월 2일을 위령의 날로 정하여 연옥 영혼들을 위한 미사를 봉헌한 데서 비롯되어 전 세계 교회로 확산되었다.

세상을 떠난 이들의 영혼을 위하여 기도하는 것은 ‘영원한 삶’에 대한 믿음과 ‘모든 성인의 통공’(通功)이라는 교리에 바탕을 두고 있다. 교회는 그리스도를 머리로 하는, 하나이며 거룩하고 보편되며 사도로부터 이어 오는 공동체이다. 이 공동체의 주인이시며 시작도 끝도 없으신 하느님 앞에서 시간은 무의미하다. 곧, 세상을 떠난 이들도 이 공동체의 일원이며, 살아 있는 이들도 동일한 구성원이다.

이렇게 같은 공동체에 속해 있으며 머리이신 그리스도의 지체들이라는 유대감 안에서 우리는 세상을 떠난 이들의 영혼을 위하여 기도한다. 또한 천국의 성인들도 이 세상의 우리를 위하여 하느님께 간구한다.

위령 성월인 11월은 여기저기 곱게 물든 단풍마저 떨어져 나뒹구는 깊은 가을철이다. 또한 전례력으로도 연중 마지막 시기에 속하므로 미사 독서에서는 이 세상의 종말에 관한 말씀을 많이 듣게 된다. 이 위령 성월은 세상을 떠난 이들을 위하여 기도하는 한편, 우리 자신의 죽음에 대해서도 조용히 묵상해 볼 수 있는 은총의 시기이다.







  
N   위령의 날은 천주교의 축일 중의 하나로 세상을 떠난 영혼들을 기억하는 날이다.  surisan 19·11·02 56 7
N   위령 성월  surisan 19·11·01 49 7
N   10월 6일은 군인주일입니다  surisan 19·10·05 85 12
N   추석연휴 미사안내  surisan 19·09·05 156 14
N   수리산성지 순교자 현양대회  surisan 19·08·14 275 17
N   10일 (토) 성 라우렌시오 부제 순교자 축일  surisan 19·08·09 160 16
N   8일 (목) 성 도미니코 사제 기념일  surisan 19·08·09 161 20
N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부모 성 요아킴과 성녀 안나 기념일 축일 : 7월 26일  surisan 19·07·27 180 18
N   지극히 거룩하신 삼위일체 대축일  surisan 19·06·14 286 34
N   주님승천대축일 유래와 축일을 지내는 신자들의 올바른 자세  surisan 19·05·31 237 24
N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제56차 성소 주일 담화  surisan 19·05·04 256 32
N   하느님 자비를 구하는 9일기도  surisan 19·04·27 235 29
N   부활하신 주님의 은총과 평화가 충만하시길 기원합니다.  surisan 19·04·19 281 26
N   성 요셉 대축일 3월 19일  surisan 19·03·22 277 30
N   부활을 기다리는 사순시기란?  surisan 19·03·09 342 31
12345678910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