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ARTICLE : 55, TOTAL PAGE : 1 / 3
왜 사냐고 묻지를 말게
 surisan  | 2018·03·25 15:51 | HIT : 447 | VOTE : 124



왜 사냐고 묻지를 말게


"왜 사느냐?"고
"어떻게 살아야 하느냐?"고 굳이 따지지 마시게

사람 사는 길에
무슨 법칙(法則)이 있는 것도 아니고
삶의 무슨 공식(公式)이라도 있다던가?
"왜 사느냐? 물으면, 그냥 웃지요."하는
김상용의 시(詩) 생각나지 않는가?

푸른 하늘에
두둥실 떠있는 한 조각 흰구름
바람 부는 대로 떠밀려 가면서도
그 얼마나 여유롭고 아름답던가?

남의 것 빼앗고 싶어
탐내는 짓 아니 하고
남의 마음 아프게 아니하고
남의 눈에 슬픈 눈물 흐르게 하지 아니하며
물 흐르듯,서로의 가슴에

정(情) 흐르게 하며
그냥 그렇게,
지금까지 살아왔듯이
살아가면 되는 것이라네.

부자(富者) 부러워하지 말게
알고 보니,그 사람은 그 사람대로
나 보다 더 많은 고민(苦悶)이 있고
근심 걱정 나 보다 열배 백배 더 많더군

높은 자리 탐내지 말게
먹어서는 아니 되는 그놈의 ‘돈’ 받아 먹고
쇠고랑 차는 꼴, 한 두 사람 본 것 아니지 않은가?

부자도 높은 자리도
알고 보니 가시 방석이요
뜨거운 불구덩이 속(內)이요
그 곳을 박차고 벗어나지 못하는 그네들이
오히려, 측은하고 가련한 사람들이더군.

캄캄한 밤, 하늘의 별 세다가
소쩍새 울음소리 자장가 삼는,
가진 것 별로 없는 사람들이나
휘황찬란(輝煌燦爛)한 불 빛 아래
값비싼 술과 멋진 음악에 취해 흥청거리며
가진 것 많이 내세우는, 있는 사람들이나

하루 세끼
먹고 자고 깨고 투덜거리고...
아웅다웅 다투며 살다가
늙고 병(病)들어 북망산(北邙山) 가는 것은 다 같더군

한 푼이라도 더 얻으려 발 버둥치고
한 치라도 더 높이 오르려 안간힘 한다고
100년을 살던가 1000년을 살던가?

들여 마신 숨 내 뱉지 못하고
눈 감고 가는 길 모두 버리고 갈 수 밖에 없는데...
가는 길 뒤 편에서 손가락질하는 사람 너무 많고

발길 돌아서면
가슴에서 지워질 이름 하나, 남기면 무엇하나
알고 나면 모두
허망(虛妄)한 욕심에 눈 먼 어리석음 때문인 것을...




  
N   판공성사, 꼭 봐야 하나? [교회상식 속풀이-박종인]  surisan 19·03·25 2 0
N   2019년 3월 전례력  surisan 19·02·26 103 13
N   2019년 2월 전례력  surisan 19·02·01 108 13
N   2019년 1월 전례력  surisan 18·12·29 131 13
N   2018년 12월 전례력  surisan 18·11·30 152 14
N   2018년 10월 묵주기도 성월 전례력  surisan 18·09·28 253 29
N   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윤동주  surisan 18·09·20 193 21
N   명품신부 (김영욱신부/인천교구)  surisan 18·09·05 383 40
N    2018년 9월 순교자성월 전례력  surisan 18·08·29 260 32
N    2018년 8월 전례력  surisan 18·08·04 259 40
N    2018년 7월 전례력  surisan 18·06·29 309 70
N   2018년 6월 예수성심 성월 전례력  surisan 18·05·30 365 77
N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surisan 11·03·02 1971 582
42   2018년 11월 위령성월 전례력  surisan 18·11·01 209 14
41   가톨릭 안에서의 조상 제사와 한가위 합동 위령기도  surisan 18·09·23 242 37
40   24일 성 요한 세례자 탄생 대축일  surisan 18·06·23 295 69
39   2018년 5월 성모성월 전례력  surisan 18·04·29 409 88
38   2018년 4월 전례력  surisan 18·03·30 443 122
37   사랑 나눔  surisan 18·03·25 466 136
36   가끔 내면의 나이를 보라  surisan 18·03·25 459 136
12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