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ARTICLE : 50, TOTAL PAGE : 1 / 3
왜 사냐고 묻지를 말게
 surisan  | 2018·03·25 15:51 | HIT : 387 | VOTE : 122



왜 사냐고 묻지를 말게


"왜 사느냐?"고
"어떻게 살아야 하느냐?"고 굳이 따지지 마시게

사람 사는 길에
무슨 법칙(法則)이 있는 것도 아니고
삶의 무슨 공식(公式)이라도 있다던가?
"왜 사느냐? 물으면, 그냥 웃지요."하는
김상용의 시(詩) 생각나지 않는가?

푸른 하늘에
두둥실 떠있는 한 조각 흰구름
바람 부는 대로 떠밀려 가면서도
그 얼마나 여유롭고 아름답던가?

남의 것 빼앗고 싶어
탐내는 짓 아니 하고
남의 마음 아프게 아니하고
남의 눈에 슬픈 눈물 흐르게 하지 아니하며
물 흐르듯,서로의 가슴에

정(情) 흐르게 하며
그냥 그렇게,
지금까지 살아왔듯이
살아가면 되는 것이라네.

부자(富者) 부러워하지 말게
알고 보니,그 사람은 그 사람대로
나 보다 더 많은 고민(苦悶)이 있고
근심 걱정 나 보다 열배 백배 더 많더군

높은 자리 탐내지 말게
먹어서는 아니 되는 그놈의 ‘돈’ 받아 먹고
쇠고랑 차는 꼴, 한 두 사람 본 것 아니지 않은가?

부자도 높은 자리도
알고 보니 가시 방석이요
뜨거운 불구덩이 속(內)이요
그 곳을 박차고 벗어나지 못하는 그네들이
오히려, 측은하고 가련한 사람들이더군.

캄캄한 밤, 하늘의 별 세다가
소쩍새 울음소리 자장가 삼는,
가진 것 별로 없는 사람들이나
휘황찬란(輝煌燦爛)한 불 빛 아래
값비싼 술과 멋진 음악에 취해 흥청거리며
가진 것 많이 내세우는, 있는 사람들이나

하루 세끼
먹고 자고 깨고 투덜거리고...
아웅다웅 다투며 살다가
늙고 병(病)들어 북망산(北邙山) 가는 것은 다 같더군

한 푼이라도 더 얻으려 발 버둥치고
한 치라도 더 높이 오르려 안간힘 한다고
100년을 살던가 1000년을 살던가?

들여 마신 숨 내 뱉지 못하고
눈 감고 가는 길 모두 버리고 갈 수 밖에 없는데...
가는 길 뒤 편에서 손가락질하는 사람 너무 많고

발길 돌아서면
가슴에서 지워질 이름 하나, 남기면 무엇하나
알고 나면 모두
허망(虛妄)한 욕심에 눈 먼 어리석음 때문인 것을...




  
N   2018년 10월 묵주기도 성월 전례력  surisan 18·09·28 110 20
N   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윤동주  surisan 18·09·20 88 18
N   명품신부 (김영욱신부/인천교구)  surisan 18·09·05 159 34
N    2018년 9월 순교자성월 전례력  surisan 18·08·29 166 26
N    2018년 8월 전례력  surisan 18·08·04 176 36
N    2018년 7월 전례력  surisan 18·06·29 236 69
N   2018년 6월 예수성심 성월 전례력  surisan 18·05·30 289 76
N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surisan 11·03·02 1901 579
42   2018년 11월 위령성월 전례력  surisan 18·11·01 55 3
41   가톨릭 안에서의 조상 제사와 한가위 합동 위령기도  surisan 18·09·23 108 29
40   24일 성 요한 세례자 탄생 대축일  surisan 18·06·23 226 69
39   2018년 5월 성모성월 전례력  surisan 18·04·29 345 86
38   2018년 4월 전례력  surisan 18·03·30 372 118
37   사랑 나눔  surisan 18·03·25 408 134
36   가끔 내면의 나이를 보라  surisan 18·03·25 394 132
  왜 사냐고 묻지를 말게  surisan 18·03·25 387 122
34   파티마의성모님 발현 100주년  surisan 17·05·16 978 234
33   10월 순교자성월 전례력  surisan 17·09·30 729 214
32   11월 위령성월 전례력  surisan 17·10·30 678 200
31   12월 대림시기 전례력  surisan 17·11·29 562 161
123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